[12월13일~ 16일] 유럽파 주말일정 한눈보기

기사작성 : 2014-12-12 11:54

본문


"
[포포투] 열 마디 다짐보다 /'/한 방/'/ 이 더 중요해질 때가 있다. 팀의 순위 싸움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해, 팀내 입지를 다지기 위해, 혹은 다가오는 이적시장을 염두에 둔 포석을 깔기 위해서라도 골이 필요하다.

손흥민(레버쿠젠)은 리그 6호골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와 UEFA 챔피언스리그, A매치까지 병행하며 강행군을 이어온 그는 잠시 숨을 골랐다. 10일 벤피카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20여분만 소화했다. 주말 리그 경기를 의식한 감독의 배려였다. 상위권 질주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손흥민의 골이 필요하다.

골 갈증을 느끼는 이들은 또 있다. 구자철(마인츠)과 김보경(카디프시티)이다. 구자철은 부상에서 돌아온 뒤 꾸준히 경기 시간을 늘려가며 경기력을 회복하고 있다. 득점이든 도움이든 직접적인 기여도가 확인되어야 할 시점이다. 김보경은 시즌 개막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선발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러나 감독의 신뢰를 얻기에는 부족했다. 강렬한 /'/한 방/'/이면 반전을 기대할 수 있다.

포르투갈의 석현준(나시오날)도 정규리그에서 침묵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덩달아 출전시간도 짧아지고 있다. 스트라이커에게 꾸준한 출장만큼 중요한 것은 골을 넣어줄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주마가편으로 골이 필요한 이들은 이청용(볼턴)과 류승우(브라운슈바이크)다. 겨울 이적시장에서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서는 좀더 확실한 인상을 남겨야 한다. 이청용은 물오른 공격 감각을 앞세워 리그 4호골에 도전한다. 임대 생활 중인 류승우 역시 최근의 활약상에 방점을 찍을 공격포인트가 추가되어야 한다. 골을 넣으면 독일 잔류의 가능성이 더 높아질 수 있다.

<포포투>가 이번 주말 유럽파 선수들의 일정을 정리했다.
 
###
141211_유럽파.png

그래픽=정선명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Copyrights ⓒ 포포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riter

by 관리자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영상] 잉글랜드 전율시킨 슈퍼 쏜! 슈퍼 골!

포포투 트렌드

[영상] 내한공연 전 흔한 맨시티팬 근황

Responsive image

2019년 12월호


[COVER] 라힘 스털링: 잉글랜드 욕받이에서 국민 영웅으로
[FEATURE] 바르셀로나 & 레알마드리드: 유럽 정상 복귀 시나리오
[FEATURE] 2019 한국축구 총 결산: 아시안컵 좌절부터 절정의 손흥민까지
[READ] 북극권 더비: 포포투가 또 한번 극지 탐험에 나섰다
[INTERVIEWS] 로날드 데 부어, 마이클 오언, 애슐리 반스, 산드로, 오장은 등

[브로마이드(40x57cm)] 이동국, 전세진, 프랭크 램파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