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ssic.told] 숫자로 미리 보는 2017 K리그

기사작성 : 2017-03-03 13:05

-2017 K리그 개막 D-1!
-숫자로 미리 보는 K리그 클래식

본문


[포포투=편집팀]

2017 K리그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새로운 얼굴의 등장으로 분위기가 달라지고, 새로운 기록에 도전하는 이야기로 그라운드는 들썩인다. 설렘과 기대감을 모아 숫자로 엮었다. 숫자로 미리 보는 2017 K리그 클래식.

Responsive image


1

이번 시즌 클래식 무대에 처음 도전하는 사령탑이 있다. 대구FC 의 손현준 감독과 상주상무의 김태완 감독이다. 손현준 감독은 지난해 이영진 감독이 떠난 자리를 채우며 팀의 승격을 이끌었다. 이번 시즌 ‘대행’ 꼬리표를 떼고 진짜 시험대에 나선다. 김태완 감독은 부산으로 떠난 조진호 감독에게 지휘봉을 넘겨받았다. 감독으로 첫 도전이지만 상무에서 코치로만 15년을 보냈다. 군팀의 특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안팎에서 보내는 신뢰감이 단단하다.


2

2016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우승팀 전북은 이번 시즌 국내 무대에 집중한다. K리그와 FA컵 ‘더블’ 달성을 노린다. ACL 우승 전력을 갖춘 팀 치고는 소박(?)한 목표다.


3

승격팀 대구FC는 3년 만에 클래식에서 선을 보인다


4

강원FC는 4년 만에 클래식으로 복귀했다. 지난 겨울 내내 ‘폭풍 영입’을 통해 전력을 강화했다. 이번 시즌 강력한 다크호스로 손꼽힌다.


7

K리그 ‘디펜딩 챔피언’ FC서울은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서울이 2연패에 성공하면 프로축구 통산 최다우승 기록과 타이를 이룬다. 이 부문 최다 기록은 성남일화의 7회다.


12

전북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한 팀에서 가장 오랜 기간 지휘봉을 잡은 감독이다. 2005년부터 이번 시즌까지 햇수로만 12년째다. 전북에서 쌓은 승수만 181승. 올해 19승을 더하면 프로축구 통산 200승 감독 고지에 오른다. 앞서 김정남 감독(210승)과 김호 감독(207승)이 통산 200승 고지를 밟았다. 한 팀에서 오롯이 쌓은 승수만 따지면 최강희 감독의 기록이 독보적이다.


17.8

클래식 득점왕이 되려면 최소한 한 시즌 17골 이상은 넣어야 한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클래식 득점왕 평균 득점 기록은 17.8골이었다. 2014년에는 골 기근으로 14골(산토스)로도 선두 자리를 지켰지만 데얀(19골, 2013년), 김신욱(18골, 2015년), 정조국(20골, 2016년) 모두 17골 이상 기록했다. 이번 시즌 득점왕을 노리는 공격수라면 최소 17골은 목표로 세우길!


47.4

클래식 감독들의 평균 연령은 47.4세. 지난해 개막 당시 평균 연령(46.3세)보다 높아졌다. 가장 나이가 많은 감독은 최강희 감독(57)이다. 42세의 남기일 광주 감독과 이기형 인천 감독은 클래식에 도전하는 최연소 지도자다.


100

염기훈(수원)은 왼발을 앞세워 프로축구 사상 최초 기록에 도전한다. 통산 88개의 도움을 기록 중인 염기훈은 12개의 도움만 보태면 ‘100도움’이라는 신기원을 세운다. 도움 기록은 득점 기록보다 만들기 어렵다. 득점은 어느 정도 스스로의 의지와 집중력에 성공 여부가 달려있지만 도움은 파트너의 마무리로 완성되어야 인정받는 기록이기 때문이다. 물론 도가 튼 염기훈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이미 2년 연속 도움왕 타이틀을 챙겼다. 2015년 17도움, 2016년 15도움을 기록했다. ‘왼발 매직’에 관한 기대는 유효하다.


200

“K리그에서 공격수로서 만들 수 있는 기록은 모두 만들고 있다.” 황선홍 서울 감독은 이동국(전북)에 대해 이런 찬사를 보낸 적 있다. 이동국은 프로 통산 최다골 기록 보유자다. 192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8골만 더하면 최초로 200골을 기록하는 선수가 된다. 이동국은 지난해까지 8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예년의 패턴이라면 이번 시즌에 새 기록을 작성할 가능성이 높다. 70골-70도움 기록에도 도전한다. 현재 192골 66도움을 기록 중이다. 4도움을 보태면 최초의 ’70-70 클럽’ 개설자가 된다.


500

포항과 울산은 500승 고지 쟁탈전을 벌인다. 역사와 전통으로 얽힌 라이벌인 만큼 ‘통산 500승’이라는 타이틀을 선점하기 위한 싸움도 흥미진진할 전망. 포항은 489승, 울산은 488승을 기록하고 있다.


500,000,000

K리그 우승 상금은 5억원. 팀당 3라운드 씩 정규리그를 가진 뒤 스플릿 라운드(5경기)에서 우승팀을 가린다. 준우승팀에게는 상금 2억원이 주어진다.


사진=FAphots, Gettyimages/이매진스
그래픽=임진성/designAIEM
writer

by 배진경

녹색 온도, 녹색 아닌 풍경 @joy2bae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영상] 잉글랜드 전율시킨 슈퍼 쏜! 슈퍼 골!

포포투 트렌드

[영상] 내한공연 전 흔한 맨시티팬 근황

Responsive image

2019년 10월호


[COVER STORY] 토트넘홋스퍼 특집
감독, 선수, 새 구장... 이제 트로피만 남았다!
[FEATURE] 리버풀 유럽 정복기: 달글리시 & 파비뉴 생생 증언
[FEATURE]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의 모든 것 + 유럽 BIG 8 분석
[READ] 역대급 우승 경쟁: 전북현대 vs 울산현대
[EXCLUSIVE] 호나우두, 정정용, 박항서, 데쿠, 데클란 라이스 등

[브로마이드(40x57cm)] 권창훈, 황의조, 마타이스 데 리흐트, 해리 케인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