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2.player] ‘미친 선방’ 데 헤아, 혹시 외계인?

기사작성 : 2018-02-22 15:03

- 챔스 16강 1차전 눈부신 선방 쇼
- 데 헤아가 잘하는 건 다 이유가 있다

본문


[포포투=박경희]

세비야 원정을 떠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2일(한국시간) 열린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은 맨유에 쉽지 않았다. 스페인 원정은 그야말로 맨유에 ‘쥐약’이었다. 슈팅 숫자 6:25. 세비야의 일방적인 공세에 맨유 수비진은 허덕였다. 결과는 0:0 무승부. 골 찬스가 많았던 세비야에 무슨 일이…

세비야는 맨유의 최종 병기 앞에 무릎을 꿇었다. 데 헤아는 신들린 방어를 수차례 선보이며 맨유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모리뉴 감독이 “데 헤아가 맨유를 살렸다”고 할 정도 였다. 노이어, 오블락 등 세계 최고 골키퍼 사이에서도 데 헤아의 존재감은 빛난다. 범인의 경지를 뛰어넘은 선방 활약이다. 그의 반응 속도는 번개보다 빠르다. 어쩌면 별에서 왔는지도? 데 헤아의 선방 비결이 궁금해졌다. <포포투>가 그의 정체를 알아봤다.

Responsive image
# 완벽한 위치 선정
루드 굴리트의 골키퍼론에 따르면 “골키퍼는 축구 실력이 부족해 골키퍼가 된다”. 그러나 데 헤아 앞에서는 설득력을 잃는 말이다. 빼빼 마른 소년이었던 데 헤아는 2011년 맨유로 이적해 7년이 지나 완성형 골키퍼로 성장했다. 그의 선방 실력은 위치 선정에서 시작된다. 맨유 이적 초반 위치 선정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아스널 시절 월컷은 데 헤아 다리 사이로 골을 넣기도 했고 당시 맨시티 소속이었던 에딘 제코의 평범한 중거리 슛은 데 헤아의 판단 실수로 골망을 흔들었다.

Responsive image
(요로케 요로케ㅎㅎ 각도 줄이기 참 쉽죠?)

실점하지 않으려면 골키퍼는 위치 선정을 잘해야 한다. 상대가 어디로 슈팅할지 예측해 각도를 좁히는 게 중요하다. 데 헤아는 해를 거듭하며 발전했다. <데일리 메일>은 데 헤아의 위치 선정에 대해 “상대 선수가 슈팅을 준비하기 전 미리 자리를 잡는다. 그러면 상대는 슈팅할 공간이 부족해진다”고 말했다. 공이 어디로 날아올지 아는 것도 중요하다. 세비야전이 끝나고 몬텔라 감독은 “데 헤아는 항상 공이 떨어지는 위치에 있었다. 놀라운 골키퍼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Responsive image
# 흔들리지 않는 침착함
슈팅을 막기 위해 자리를 잡았으면 그 다음은 침착함을 유지해야 한다. 어디로 공이 날아올지, 상대가 어느 방향으로 찰지 두 눈 크게 뜨고 알아차려야 한다. 데 헤아는 일대일 상황에서 먼저 움직이지 않는다. 예전부터 그런 건 아니다. 퍼거슨 감독은 이적 후 초반 잔 실수를 보인 데 헤아에 “눈을 뜨고 경기에 임하라”고 지시했다. 섣부른 행동을 하지 말라는 뜻이었다. 퍼거슨은 맨유를 떠났지만 데 헤아의 실력은 일취월장했다. 2014-15시즌 프리미어리그 첼시전에서 아자르와 일대일 상황을 막은 순간이 대표적이다. 아자르의 슛 동작을 보고 선방 방향을 결정했다.

Responsive image
(아자르 골...이 아니네ㅎㄷㄷ)

이 경기 이후 데 헤아에 찬사가 쏟아졌다. 경기는 1-1로 끝났지만 <데일리 스타>는 “데 헤아가 최고 선방 실력을 뽐냈다”며 평했다. <가디언>도 “아자르는 데 헤아에 가로막혔다”고 말했다. 전 맨유 골키퍼 코치였던 에릭 스틸은 <데일리 메일>과 인터뷰에서 데 헤아의 침착함은 타고 났다고 밝혔다. 그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시절부터 지켜본 데 헤아는 환상적인 선방 능력을 갖췄다. 뛰어난 신체를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심리적으로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며 맨유가 세계 최고 골키퍼를 얻었다는 걸 자신했다.

Responsive image
# 동물적 반응 속도
보통 슈팅을 때릴 때까지 기다리면 골키퍼는 막기가 쉽지 않다. 데 헤아는 다르다. 반응 속도가 뛰어나기 때문이다. 세비야전에서 무리엘의 헤더를 손으로 쳐냈다. 무리엘과 데 헤아의 거리는 3m 정도였다. 무리엘이 헤더 한 순간부터 데 헤아가 방어할 때까지 0.18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번개가 반짝하는 시간이 0.2초라고 하니 놀라울 따름이다.

Responsive image
(두들겨 맞는 게 데 헤아인가, 아스널인가…)

15라운드 아스널 원정 경기에서 데 헤아는 눈부신 선방 쇼를 보여줬다. 라카제트의 1차 슈팅을 막은 다음 산체스의 슈팅도 2차 선방했다. 산체스는 데 헤아가 손 뻗으면 닿을 거리에 있었다. 데 헤아는 본능적으로 공에 발을 갖다 댔다. 지난 리그 8라운드 리버풀전에서 데 헤아는 놀랄 만한 반응 속도를 보여줬다. 골대 바로 앞에서 마팁이 슈팅했고 데 헤아는 순간적으로 발을 뻗어 막아냈다. 경기 이후 데 헤아는 “단지 본능대로 행동했을 뿐이다. 훈련을 통해 반응 속도를 키울 수 있지만 본능을 따라가긴 힘들다”며 자신의 반응 속도 실력이 타고난 것이라고 밝혔다.

Responsive image
# 끝내주는 펀칭 기술
데 헤아가 자리를 잘 잡고 침착하게 슈팅을 기다리며 놀라운 반응 속도로 공을 막았다. 데 헤아가 쳐낸 공은 어디로 갔을까? 그는 상대 선수가 없는 곳으로 공을 보낸다. 원래 펀칭을 잘한 건 아니었다. 유망주 시절부터 데 헤아의 약점 중 하나는 펀칭 기술이었다. 공중볼과 빠르고 강하게 날아오는 공을 쉽게 잡지 못했다. 아틀레티코 시절 데 헤아의 멘토였던 에밀리오 알바레스가 맨유 코치로 합류하며 데 헤아의 펀칭력은 나아졌다.

Responsive image
(공을 밖으로 쳐내는 기술)

알바레스 코치는 “데 헤아의 피지컬을 키우는 데 집중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고 오랜 시간 운동 기구들과 씨름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데 헤아가 근육을 키우면 공을 잡는 힘이 세질 거라 생각했다. 알바레스 코치의 시도는 적중했다. 데 헤아의 펀칭은 향상됐고 웬만하면 세컨드 볼을 잘 내주지 않는 골키퍼로 한 단계 발전했다. 데 헤아는 이제 강력한 슈팅도 두 손으로 잡아내는 골키퍼가 됐다.

Responsive image
+ “데 헤아, 아주 칭찬해~!”
맨유는 올시즌 리그에서 최소 실점(19골, 22일 기준)을 기록 중이다. 데 헤아가 없었으면 최소 실점은 가능하지 않았다. 선방 횟수도 리그 3번째로 많은 87개를 기록했다. 그보다 선방을 많이 한 골키퍼는 스완지 시티의 파비앙스키와 스토크 시티의 버틀런드다. 맨유는 리그 2위, 스완지와 스토크는 리그 중하위권에 있다. 얼마나 맨유 수비가 데 헤아에 의지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세비야전 이후 축구인들이 데 헤아의 선방 능력에 감탄했다. 전 맨유 선수 리오 퍼디넌드는 “데 헤아는 최근 몇 년간 자신이 최고 골키퍼임을 증명했다. 그의 선방은 마치 맨유가 골을 넣은 것과 같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존재”라고 말했다. 폴 스콜스 역시 데 헤아 칭찬 릴레이에 동참했다. 그는 “의심할 것 없이 최고다”라고 했고 첼시 레전드 램퍼드는 “공격수는 데 헤아 앞에서 작아진다. 내가 선수로 다시 뛴다면 그 ‘친구’를 뚫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며 데 헤아의 실력에 감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Opta(+ 기록은 2월 7일 기준)
writer

by 박경희

그냥 그러려니 영화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he.eeeee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영상] 잉글랜드 전율시킨 슈퍼 쏜! 슈퍼 골!

포포투 트렌드

[영상] 내한공연 전 흔한 맨시티팬 근황

Responsive image

2019년 09월호


[COVER STORY] 2019-20 EPL SEASON PREVIEW
영국 현지에서 날아온 '리얼' 프리뷰. 20개 팀의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담았다!
[EXCLUSIVE]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로드리, 해리 레드냅, 리오 퍼디낸드
[INSIDE K] 박동진, 조재완&김지현, 윤일록
[READ] 풋볼 일러스트레이트 특별전, 체르노빌 FC, etc

[브로마이드(40x57cm)] 김승규, 이용, 풀리시치, 반다이크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