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told] '닥공엔 닥공' 맞불 놓은 인천의 성공

기사작성 : 2018-03-10 21:46

- 전북전 ‘도전, 모험’ 축구 살아난 인천
- 공격 축구에 힘을 더하는 외국인 3인방

본문


[포포투=박경희(인천)]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했다. 막을 수 없으면 맞부딪히면 된다. 결과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지난 시즌 우승팀 전북현대를 상대로 제대로 즐겼다. ‘닥공’에 맞서 인천식 ‘닥공’을 펼쳤다. 그리고 많은 이가 예상하지 못했던 승리를 따냈다.

인천은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1’ 2라운드 전북과 홈 개막전에서 3-2 승리했다. 압박과 스피드, 골 결정력 모두 인천이 전북보다 앞섰다. 지난 시즌 ‘수비’에서 올시즌 ‘공격’으로 돌아선 이기형 감독의 변화가 강원전 패배를 딛고 전북전에서 통했다.

Responsive image
# 한 줄기 빛을 본 ‘도전'과 '모험'의 축구
인천은 전년도 우승팀 전북을 만났다. 지난 시즌 맞대결 전적은 2무 1패로 열세였지만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최강희 감독도 인천만 만나면 불안하다고 할 정도였다. 결국 인천은 전북을 무너뜨렸다. 이기형 감독은 ‘최강’ 전북을 이겼지만 담담했다. 아직 인천 ‘최고’의 모습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기형 감독은 강원FC와 개막전부터 줄곧 ‘도전’과 ‘모험’을 강조했다. “지난 시즌 우린 너무 수비적이었다. 수비 라인을 계속 내리다 보니 얻어맞기 일쑤였다”며 올시즌 변화를 꾀했다.

강원전을 패한 뒤에도 도전적인 축구를 계속하겠다는 마음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확신이 든 것처럼 보였다. 이기형 감독은 강원전 후 “선수들이 개막전이라 긴장했다.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홈 개막전에서 전북을 만났지만 인천은 주눅 들지 않았다. 수비적으로 나올 거란 기대도 하지 말라는 듯이 이기형 감독은 “도전적이고 모험적인 축구를 선보이겠다. 전북을 상대한다고 우리 축구를 다르게 가져가진 않을 거다. 물론 조심스러운 플레이는 필요하다”며 뚝심을 보였다.

인천이 보여주고 싶은 축구는 강한 압박과 빠른 공격이다. 인천은 전북전에서 원하는 축구를 보여줬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전방 공격수들이 전북 수비수들을 압박했다. 인천 수비수들은 몸싸움을 즐겼다. 거칠게 나오는 인천에 전북의 ‘닥공’은 시간이 갈수록 시들어졌다. 전반을 2-2로 마친 상황에서 이기형 감독은 선수들에게 “계속 공격하면 득점할 거다”라고 주문했다. 후반 10분 문선민이 황병근 골키퍼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역전골을 넣었다. ‘닥공’엔 ‘닥공’으로 맞서는 게 효과적이라는 걸 인천이 몸소 실천했다. 패장 최강희 감독도 “전북이 질 경기”라며 인천 승리를 축하했다.

Responsive image
# ‘쿠비-무고사-아길라르’ 삼각편대 효과
올시즌 인천에 외국인 선수 3명이 왔다. 쿠비, 무고사, 아길라르가 그 주인공이다. 이기형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의 능력은 뛰어나다. 경기장에서 자신의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며 큰 기대를 걸었다. 몬테네그로 대표팀에서도 활약하는 무고사는 강원전에 첫 골을 신고했다. 홈 개막전에서 전북을 만나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이기형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전반 25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골 뿐만 아니라 수비 능력도 인상적이었다. 수비 시에 많이 내려와 미드필더들을 도와줬다.

“쿠비는 뒷공간 침투와 돌파력이 좋다.” 이기형 감독의 말처럼 쿠비는 전북의 왼쪽을 지배했다. 쿠비는 김진수와 대결에서 밀리지 않으며 첫 골과 두 번째 골에 관여했다. 아길라르는 전북전이 첫 경기 출전이었다. 2주 전에 팀에 합류했지만 비자 문제로 강원전에 투입할 수 없었다. 아길라르는 전북을 상대로 중원에서 공격진에 볼배급을 원활하게 해줬다. 이기형 감독은 “아길라르의 볼소유 능력은 뛰어났다. 첫 경기이지만 제 몫을 다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3명은 감독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에게도 신뢰를 받고 있다. 문선민은 쿠비, 무고사, 아길라르가 팀에 큰 도움이 될 거라 확신했다. “쿠비는 스피드가 좋고 무고사는 연계 플레이에 능하다. 아길라르는 침투 패스를 잘한다. 그들이 있어 내가 상대 수비수들 사이에서 움직이기 편했다”는 문선민은 이날 2골을 집어넣었다.

Responsive image
# ‘닥공’ 전북 압도한 인천 공격
이기형 감독의 공격 축구는 결과뿐만 아니라 기록으로도 드러났다. 슈팅 숫자 10:8, 유효슈팅 8:5로 전북을 이겼다. 전북은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에서 톈진을 6-3으로 이겼다. 이 경기를 포함해 최근 2경기 8골을 넣고 있었다. 인천전도 2골을 넣었지만 인천이 한 골을 더 넣었다. 인천은 5년 동안 전북을 만나 2골 이상 기록하지 못했다. 전북 역시 인천을 상대하면 ‘닥공’ 위력이 떨어졌다. 이날 경기는 총 5골이 나왔다. 전북도 인천도 모두 공격에 힘썼지만 승리한 팀은 인천이었다.

지난 시즌 인천은 득점력 빈곤에 시달렸다. K리그1 12팀 중 가장 적은 득점(32득점)을 올렸다. 첫 승도 늦어 시즌 내내 하위권에 머물렀다. 꼴찌 탈출에 힘쓰기 바빴다. 빠르게 첫 승을 따내며, 그것도 전북을 상대로 이기며 기세를 올렸다. 이기형 감독은 “공격으로 나가는 속도와 수비 전환 속도 모두 빨랐다”며 맞불 작전이 성공했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인천이 공격 축구를 펼칠까? 이기형 감독은 “팬들에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보여주겠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시즌 내내 공격 축구를 펼칠 거다”라고 말했다. 단 한 경기 승리했지만 전북을 이겼다는 것만으로도 인천의 행보를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사진=FAphotos
writer

by 박경희

그냥 그러려니 영화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he.eeeee
Responsive image

2018년 09월호


[FEATURE] 2018-19 프리미어리그 시즌프리뷰 - 20개 팀
[FEATURE] 2018-19 프리미어리그 신입생 철저 분석
[INTERVIEWS] 제임스 밀너, 제시 린가드, 피르미누, 크리스티안 에릭센
[READ] 드디어 잉글랜드에...마르셀로 비엘사
[SCIENCE] 수면의 과학...잘 자야 잘 뛴다

[브로마이드(40X57cm)] 손흥민, 조현우, 김민재, 이승우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홍재민,임진성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