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told] 2019시즌 K리그2, 여기에 주목하라

기사작성 : 2019-02-26 19:28

- 올해도 승격 전쟁 시작
- 2019 K리그2 관전 포인트를 소개한다

본문


[포포투=박찬기]

목표는 단 하나다. 승격.

K리그2 10개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9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전했다. 이들의 말에는 2019년 K리그2를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돕는 관전 포인트도 담겨 있었다.

Responsive image
# 2년 차: 이제 진짜 시작이다
경험을 무기로 내세웠다. 부임 2년 차를 맞이한 K리그2 감독들은 ‘2년 차 징크스’에 관한 걱정보다 자신감으로 가득했다.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한 아산무궁화는 외부 요인에 의해 승격이 좌절되었다. 올해 하반기에 이명주, 주세종, 안현범 등 팀의 주축이자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전역하는 악재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박동혁 감독은 “기존 선수들의 기량은 이견이 없다. 올 시즌을 앞두고 입단한 어린 선수들의 활약 여부가 불안 요소로 꼽히지만, 문제없을 거로 본다. 잠재력도 뛰어나 좋은 활약, 안정적인 팀을 기대해도 될 것 같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했다. 주장 이명주도 “모두가 준비 잘 되어있다. 사실 올해 축구를 못 할 뻔하지 않았는가. 이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전시티즌 지휘봉을 잡은 첫해 플레이오프를 경험한 고종수 감독도 그랬다. 지난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겪다 후반기 반등에서 얻은 교훈이 커 보였다. “아직 여유라고 말할 수 있는 내공이 아니다”라면서도 “확실히 팀이 전체적으로 좋아졌다. 첫 시즌을 치르며 선수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파악하는 시간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베테랑 미드필더 안상현은 “감독님과 두 번째 시즌이다. 익숙해졌다. 작년 초반 적응이 오래 걸려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틀이 잡혀 있어 훨씬 수월하다”고 힘을 실었다.

광주FC 박진섭 감독이 처한 상황은 사뭇 다르다. 나상호, 두아르테 등 핵심 선수들이 떠났다. 특히 나상호는 리그 16골로 팀 득점(51골) 3분의 1 가까이 혼자 책임질 정도로 영향력이 상당했다. 공격력 약화가 불가피하다. 박진섭 감독도 동의했다. “지난 시즌 주전 공격수들의 부재를 계속 고민하고 있다”면서 “전술 변화로 극복할 계획이다. 다행히 어린 선수들이 지난해 경험을 많이 쌓아 힘이 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Responsive image
# 공공의 적: 부산을 향한 시선이 뜨겁다
K리그2 10개 팀 감독들에게 질문했다. 이번 시즌 우승 후보가 어느 팀인가. 6명이 부산을 꼽았다. 이유는 다양했다. ‘전력이 제일 낫다’, ‘경험 많은 코칭스태프와 선수가 있다’, ‘조화가 잘 이루어진 팀이다’. 두 번째 질문의 답도 비슷했다. 꼭 이기고 싶은 팀이 있는가. 최다 득표는 또 한 번 부산이었다. FC안양 김형열 감독, 서울이랜드FC 김현수 감독,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 대전 고종수 감독은 “올해 부산은 정말 강하다. 이겨보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시즌 부산은 분명 강력한 ‘우승 후보’다. 지난해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주역 한지호, 호물로, 구현준, 김문환 등 주전 선수들이 그대로 남았다. 게다가 국가대표팀 출신 스트라이커 이정협이 임대를 마치고 돌아왔고, 박종우와 디에고 등 K리그1에서 활약하던 선수들을 영입했다. 수원FC 시절 승격을 이끈 조덕제 감독 지도력과 K리그1 팀 지휘봉을 잡았던 노상래 코치, 이기형 코치의 존재감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조덕제 감독의 생각은 다른 듯했다. “부산은 모든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이런 팀을 맡은 자체가 영광이다”라면서도 “얼마나 노력하는지가 관건이다. 2015시즌 강등 후 3년간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감독과 선수는 계속 바뀌었다. 절박함이 보이지 않는 선수도 종종 있었다. 선수들에게 정신적인 부분을 강조하려는 이유다”고 경계를 표했다.

Responsive image
# 뉴페이스: 저력을 증명해야 한다
전남드래곤즈의 2018년은 충격 그 자체였다.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기업구단 최초 다이렉트 강등이라는 수모를 겪었다. K리그2에서 첫 시즌을 앞둔 전남은 이를 악물었다. 한찬희는 강등을 ‘엎질러진 물’이라고 표현했다. 지나간 일에 개의치 않고, 앞만 보고 가겠다는 뜻이었다. 팀 역사상 첫 외국인 감독 파비아노 수아레즈를 선임한 이유도 크게 다르지 않다. 여기에 김영욱, 한찬희 등 K리그1에서 맹활약한 주축 선수들이 잔류했다. 정신 무장도 되어있었다. 수아레즈 감독은 “감독으로서 목표, 팀의 목표가 확실하다. 모두가 한 방향을 보는 것이 핵심이다”고 전했다. 한찬희도 “개인 기록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올해는 무조건 팀이다. 한 몸 바쳐 희생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안양과 서울이랜드도 감독 교체로 변화를 꾀했다. 물론 스타일은 달랐다. 프로팀 지휘봉을 처음 잡은 안양 김형열 감독은 동계훈련 동안 전술적인 부분보다 근력 보강에 힘썼다. “외국인 선수들이 자국에서 훈련 열심히 하고 왔다더니 우리와 훈련한 지 이틀 만에 다리에 알이 배었다고 계단을 못 내려오더라”면서 “다들 처음에 힘들어했다. 그런데 힘이 붙으니까 스스로 만족하는 것처럼 보였다. 굉장한 성과를 거둔 시간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이랜드는 혹독한 훈련보다 팀 전체의 분위기와 믿음을 중시했다. 김현수 감독은 “모든 선수가 소외당하지 않고,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팀을 만들고자 한다. 출전하든 하지 못하든 하나가 되어 서로를 신뢰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FAphotos
writer

by 박찬기

인생은 언제나 쉽지 않다. @ran.gi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영상] 잉글랜드 전율시킨 슈퍼 쏜! 슈퍼 골!

포포투 트렌드

[영상] 내한공연 전 흔한 맨시티팬 근황

Responsive image

2019년 12월호


[COVER] 라힘 스털링: 잉글랜드 욕받이에서 국민 영웅으로
[FEATURE] 바르셀로나 & 레알마드리드: 유럽 정상 복귀 시나리오
[FEATURE] 2019 한국축구 총 결산: 아시안컵 좌절부터 절정의 손흥민까지
[READ] 북극권 더비: 포포투가 또 한번 극지 탐험에 나섰다
[INTERVIEWS] 로날드 데 부어, 마이클 오언, 애슐리 반스, 산드로, 오장은 등

[브로마이드(40x57cm)] 이동국, 전세진, 프랭크 램파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주식회사 볕
03175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7 한글회관 302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신혜경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7-서울종로-0716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