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told] ‘복귀 후 첫 득점’ 베일, KBS 공존 가능성 열었다

기사작성 : 2020-11-02 17:21

- 프리미어리그 7R 토트넘 2-1 브라이턴
- 베일이 결승골을 넣었다
- S가 안 터지는 날엔, B가 하면 되네?!

본문


[포포투=조형애]

가레스 베일이 토트넘홋스퍼 복귀 후 첫 득점에 성공했다. 부활이라 단정 지어 말하기는 이르다. 하지만 이것 하나는 분명하다. 베일이 결정지어 줄 수 있다면, 해리 케인과 손흥민에 대한 의존도는 낮아질 수 있다. ‘KBS’의 또 다른 공존 가능성이 떠오른 것이다.

Responsive image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브라이턴을 2-1로 꺾었다. 에버턴과 치른 개막전 패배 이후 리그 6경기에서 4경기 승리를 쓸어 담은 토트넘은 2위에 올랐다.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가장 긴 무패행진에 들어서 있기도 하다.

브라이턴전을 앞뒀을 때까지만 해도 상황은 여의치 않았다. 유로파리그에서 로열앤트워프를 상대해 0-1으로 진 게 사흘 전이었다. 주전과 비주전의 큰 격차에 모리뉴 감독은 분노했다. “전반전 종료 후 11명 선수를 모두 교체하고 싶었다!”고 할 정도였다.

토트넘 파훼법은 노출된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역습에 최대 강점을 보이는 토트넘은 지공 상황을 좀처럼 풀어내지 못했다. 수비 일면도로 나서면 최소한 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여러 팀들에게 시사했다. 여기에 이타적으로 변모한 케인의 발을 묶을 수 있다면, 뒷공간을 노리는 손흥민까지 동시에 막을 수 있다는 교훈도 일깨워줬다.

브라이튼전도 토트넘에게 기대한 최고의 경기는 아니었다.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성공으로 잡은 리드를 후반 11분 잃고, 경기 막판으로 치닫고 있었다. 그때였다. 토트넘엔 또 다른 해결사가 있었다. 베일이었다. 베일은 헤더로 브라이턴 골망을 갈랐다.

베일의 득점은 단순히 결승골에 그치지 않는다. 리그 득점 지분 약 78%에 달하는 손흥민(8골), 해리 케인(6골) 외에 마땅히 없었던 득점 루트가 또 하나 생겼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이제 문제는 베일이 얼마나 지속적인 활약을 보여주느냐에 넘어갔다. 모리뉴는 베일에 대해 “똑똑하고, 경험이 매우 풍부하다. 지난 몇 주 동안 발전해왔다”면서 “올바른 방법으로 그를 기용하겠다”고 했다. 다가오는 유로파리그 경기에 선발로 뛰지만, 풀타임은 아니라는 예고였다.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2차전은 6일 열린다. 상대는 루도고레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writer

by 조형애

디지털이 편하지만 아날로그가 좋은 @hyung.ae
트렌드
포포투 트렌드

차범근과 FFT+, 전설의 눈물

포포투 트렌드

[영상] 카메룬 대표팀은 왜 원피스 유니폼 입었나

Responsive image

포포투+ 창간호: 차범근, 파이오니어


Interview 이영표, 오쿠데라, 구자철, 박주호, 송범근, 김덕기, 송기룡, 주한 독일대사
Column & Essay 그를 이해하는 학문적인, 경험적인 방법론
Infographic 기록 그리고 함께한 감독과 선수
Article 국내외 언론의 관찰과 기록
City 차붐을 품었던 성격이 다른 두 도시 이야기
Quote 찬사와 평가 그리고 증언
Pictorial 이미지로 보는 개척사
Cover Story 차범근 인터뷰. 선구자의 삶: 성취와 오열 사이
주식회사 볕
07806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2로 35(이너매스마곡2), 821호
구독문의 : 02-302-1442    카톡 : fourfourtwokr
대표이사 김도영 사업자등록번호 : 758-88-00295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강서-2752호
Copyright © BYUTT.COM All rights reserved.
포포투코리아 웹사이트 제작 디자인 logo